韩国女星面对整容质疑大方承认,网友:还是以前好看啊

韩国女星面对整容质疑大方承认,网友:还是以前好看啊

韩国演员高媛熙出演近日KBS2正在热播的《香水》被人怀疑整容。面对这一传闻,她大方潇洒地承认了。如此坦率的她反而因此赢得了观众们的好感。




탤런트 고원희(25)사 성형설에 쿨한 반응을 보였다.

艺人高媛熙(25)潇洒承认整容传闻。

고원희는 24일 서울 KBS에서 열린 2TV 월화극 '퍼퓸' 간담회에서 첫 방송 직후 불거진 성형설과 관련, "뭐라고 답변을 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. 사실은 사실이니까"라며 "오히려 '작품에 누가 되는게 아닐까?' 걱정이 들었다. 성형설이 나오지 않게끔 더 열심히 해서 연기로 보여주겠다"고 답했다.

高媛熙在24日于首尔KBS举行的2TV月火剧《香水》的记者见面会上回应了在该剧首播后掀起的整容传闻,她表示:“不知道该怎么回答才好,但我并不太在意。事实就是事实”,“相反,我担心’不知是否会对作品造成损害‘。为了不再传出整容传闻,我会更加认真演戏”。




고원희는 하재숙(40)과 2인1역을 맡았다. 20대 '민예린'과 40대 '민재희'를 연기하는데 대해 "1, 2회 촬영하면서 걱정을 많이 했다. '이질감이 들지 않을까?' 걱정했는데, 다행히 선배와 저 모두 중저음이라서 겹쳐보이는 부분이 없지 않더라. 같이 가발을 쓰고 옷도 똑같이 입어서 예린이에서 재희로 변해가는 모습이 자연스러웠다"고 설명했다.

高媛熙和河在淑二人共饰一角。对于她们两人分别饰演20多岁的闵艺琳和40多岁的闵在熙这一点,她表示:“拍摄第1,2集时我很担心。担心’不知道会不会违和?‘,万幸的是,前辈和我都是中低音,有相似之处。戴着一样的假发和一样的衣服,从艺琳转变成在熙的样子很自然”。

"선배님 연기한 편집 영상을 참고하면서 '이렇게 톤 잡아야겠다'고 생각했다. 20~40대를 넘나드는 감정을 표현하고 있는데, 실제로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본 게 아니라서 최대한 비슷한 감정을 이끌어 내려고 노력했다. 둘째 동생과 일곱살 막냇동생과 띠 동갑 차이가 나는데, 엄마처럼 돌봤다. 그런 부분에서 감정을 이끌어왔다. 극중 딸로 나오는 김진경씨가 둘째동생과 닮아서 감정이입이 잘 됐고,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."

“我参考了前辈演的编辑视频”,觉得“得抓住这种基调才是”。要表现20多岁到40多岁的情感,因为我实际上并没有结过婚,生过孩子,所以我努力让自己产生相似的情感。我和排行第2的妹妹相差7岁,和第三个妹妹相差一轮,我像妈妈一样照顾过她们。所以从这一方面诱发自己的情感。在剧中饰演女儿的金珍京像我家老二,所以很容易就产生移情作用,我觉得这很幸运“。

'퍼퓸'은 헌신한 가정을 빼앗기고 절망에 빠진 아줌마에서 모델이 된 민재희(고원희)와 삶의 의미를 잃어버리고 몸과 마음이 병든 천재 디자이너 서이도(신성록)의 인생 2회차 로맨스다. 매주 월,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.

《香水》讲述了从奉献一切的家庭被夺走,因此陷入了绝望的大妈成为模特的闵在熙(高媛熙)以及失去活着的意义,身心病弱的天才设计师徐伊道(申成禄)的人生第2次的爱情故事。该剧在每周周一,周二晚10点播出。

韩国网友评论:


1.真潇洒!


2.从出道开始就因为演技好,人又长得漂亮被圈粉,《香水》演得很好,所以很有趣。虽然有点为她整容觉得可惜,但是因为原本就长得漂亮,所以每次都是一边感叹着她微笑的脸,一边看剧。


3.kkk,还真洒脱啊。在《最强送餐员》里就很耀眼了,加油~


4.我还是喜欢她以前的样子,换回以前的脸~


5.为什么要那么做呢?原来的脸更有魅力…


© 2019 爱讯头条 秀色女神

京ICP证140141号